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열린 '공공부문비정규직 총파업 대회'에 참가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들이 구호를 제창하고 있다 / 김화숙 기자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여의대로에서는 공공부문 비정규직노동자들이 ''이대로 살 순 없습니다! 공공부문비정규직 총파업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파업대회는 공무직위원회 상설화와 복지수당 차별 철폐를 없애고 비정규직노동자들의 구조조정 정책의 중단을 요구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노조는 정부에 △공무직위원회 상설화 △복지수당 차별 완전 철폐 △실질임금 삭감대책 마련 △직무성과급제 도입 철회 △자회사 등 공공비정규직 구조조정 중단 △직무성과급제 저지 △공무직 법제화 등을 요구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노동현장은 하루하루가 전쟁터이고 참사현장이다"라며 "이대로 살 수 없다, 총파업투쟁으로 세상을 바꾸기 위해 여기 모였다"고 말했다.

양 위원장은 "학교 현장에서 노동자들은 불합리한 생활을 하고 있다.. 특히 급식실은 검수와 전처리를 시작으로 후처리와 청소까지 전쟁 같은 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열린 '공공부문비정규직 총파업 대회'에 참가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들이 구호를 제창하고 있다 / 김화숙 기자 

그는 "우리사회는 비정규직이 없고 차별이 없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이윤희 본부장 "새 정부 출범후 비정규직과 정규직의 차별이 심각해졌다. 민의를 대변하는 국회는 노동자들을 배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윤희 본부장은 "양극화 불평등이 심각해지고 있다. 정부는 비정규직들 배려하지 않으며 복리후생문제를 처리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미향 서비스연맹 학비노조 위원장은 "양극화 불평등의 상징인 비정규직의 외침을 정부는 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화물연대 박재석 사무처장은 "도로는 화물차 뿐만 아니라 시민들도 이용하고 있다"며 "도로 안전을 위해 만들어낸 안전운임제를 무력화하려 개악을 추진하는 정부여당과 경제단체, 자본들을 상대로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보당 윤희숙 대표는 "사람이 다치고 죽어도 멀쩡히 돌아가는 사회를 멈춰야 한다"며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아이들에게 안전하고 맛있는 급식 만들기 위해 튀기고 굽고 조리하면서 병들어 가고 있다"고 밝혔다.

윤 상임대표는 “어차피 비정규직인데 일하다 병들면 버리고 다른 사람 쓰면 된다는 사고방식이, 사람 생명보다 이익이 중요한 이 사회체제가 노동자를 다치고 죽게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 사회를 근본적으로 바꾸기 위해 법과 제도를 바꿔야 한다"고 덧붙였다.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열린 '공공부문비정규직 총파업 대회'에 참가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들이 구호를 제창하고 있다 / 김화숙 기자 

김용균재단 김미숙 이사장은 "우리나라는 노동 후진국이며 산재공화국이다. 산업 발전에 가려져 노동자들이 희생됐다"며"그동안 노동자들은 강도높은 노동에 시달리다 자살과 과로사에 내몰려왔다"고 밝혔다. 

김미숙 이사장은 "어렵게 만든 중대재해처벌법이 잘 적용되어야만 억울한 죽음을 막을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공공부문비정규직 총파업대회로 서울교 방면 여의대로(마포대교 남단→여의도공원 앞)가 오전부터 전면 통제됐다.

한편, 집회를 앞두고 오전부터 여의도 환승센터 사이 마포대교 남단부터 서울교 방향 7개 차로가 모두 통제됐고, 집회장소 맞은편 도로가 양방향 가변차로로 운영됐다.

서울경찰청은 이날 교통 혼잡과 시민 불편을 줄이기 위해 집회·행진 구간 주변에 안내 입간판 15개를 설치하고, 교통경찰 120여명을 투입해 교통 관리에 나섰다.

이날 주최 측은  집회에 3만명이 참여했다고 추산하면서 이날 하루 진행된 파업 참여 규모는 8만명으로 코로나19 이후 최대 규모라고 설명하였다.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