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강원도지사 "피해는 10조 원에 달하지만 보상받은 금액은 1%도 되지 않아"

강원도·충청북도 국회의원들과 자치단체장들이 25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댐 건설로 희생을 감수한 320만 충북·강원도민을 위해 댐 주변지역의 정당한 지원을 보장하라’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남기현 기자
강원도·충청북도 국회의원들과 자치단체장들이 25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댐 건설로 희생을 감수한 320만 충북·강원도민을 위해 댐 주변지역의 정당한 지원을 보장하라’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남기현 기자

강원도·충청북도 국회의원들과 자치단체장들이 25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댐 건설로 희생을 감수한 320만 충북·강원도민을 위해 댐 주변지역의 정당한 지원을 보장하라’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김진태 강원도지사와 김영환 충북도지사와 허영, 한기호, 이종배, 엄태영 국회의원 등이 공동으로 주최했으며 소양강댐·충주댐 건설로 인한 수몰과 과도한 규제에 지원을 촉구하기 위해 개최됐다.

김영환 충북도지사는 “서울·경기를 포함한 수도권 지역에 식수와 공업용수, 농업용수 100%를 공급하는 소양강댐과 충주댐을 관할하는 충청북도와 강원도가 댐 지역에 관한 많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첫 번째 발걸음을 떼게 됐다”고 발언을 시작했다.

김영환 도지사의 설명에 따르면 물 공급은 하루에 수도권에 748만 톤의 용수를 공급하고 있으며 소양강댐은 328만 톤의 물을 공급하고 있다. 또한 저수용량에서 소양강댐은 2900만 톤의 물을 탐수하고 있는 큰 댐이고 충주댐은 2천750만 톤을 가지고 있다.

김 도지사는 “이를 가지고 한강의 기적을 이루어 왔고 수도권 2,500만 명이 오늘 당장 식수를 해결하고 산업용수를 쓰고 있다”며 “이 지역에서 무려 4728억 원의 수익을 올리고 있고 소양강과 충주호에서만 2622억 원의 수익을 수자원공사가 거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것은 물값을 제외한 원수로 사용하는 광역상수도의 물값을 제외한 금액”이라며 “이 금액 가운데 이 지역에 직접적으로 시군구에 지원하는 돈은 100억 남짓”이라고 주장했다.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25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댐 건설로 희생을 감수한 320만 충북·강원도민을 위해 댐 주변지역의 정당한 지원을 보장하라’ 기자회견 중 발언하고 있다. / 남기현 기자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25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댐 건설로 희생을 감수한 320만 충북·강원도민을 위해 댐 주변지역의 정당한 지원을 보장하라’ 기자회견 중 발언하고 있다. / 남기현 기자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이제 내년이면 생긴 지 50년이 된다”며 “건립 당시 동양 최대 규모의 댐이었고 지금 현재도 세계에서 5번째 규모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댐”이라고 말했다.

김진태 도지사는 “그동안 수도권에 전력도 공급하고 용수도 공급하며 수량 조절도 해 20세기 한강의 기적의 숨은 공신이 됐다고 자부한다”며 “그러나 그 화려한 이면에는 주변 지역 주민들의 극한 희생이 뒤따랐다”고 밝혔다.

그는 “소양강댐으로 인해서 총 6개 시군 46003대 거의 2만여 명이 하루아침에 삶의 터전을 잃어버렸다”며 “하지만 그동안의 피해는 10조 원에 달하지만 보상받은 금액은 1천억 원이다. 1%도 되지 않는 금액”이라고 지적했다.

김 도지사는 “지역 이기주의가 아니냐는 따가운 시선을 의식해 문제제기를 하지 못했지만 이제는 당당히 요구하겠다”고 발언했다.

이어 단체는 ▲댐 건설관리법 제5조 제1항 개정 ▲댐 주변 지역 지원 사업 확대를 위한 출연금과 지원금 규모 대폭 증액 및 댐 건설로 인한 피해 보상 개선 ▲낙후된 댐 주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각종 규제 대폭 완화 및 국가 차원의 종합발전계획 수립 ▲댐 건설 이후 피해가 누적되어 온 충북과 강원 지역의 수자원 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용수 우선 공급 방안을 조속히 마련 등의 요구사항을 제시했다.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