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오전 서울역 광장앞에서 철도노조는 '철도 민영화·구조조정 저지, 철도노조 준법투쟁 및 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정부의 철도 민영화와 구조조정 저지를 막기위해 준법투쟁과 총파업을 예고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철도노조는 "정부와 철도공사의 탈선을 멈추기 위해 24일 오전 9시부터 준법투쟁에 돌입하며, 정부와 철도공사의 태도가 변하지 않을 경우 12월 2일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박인호 철도노조 위원장은 "기획재정부는 정원을 감축하겠다고 다시 엄포를 놓고 있고, 국토교통부는 올해 초부터 차량정비 민간 개방 및 시설유지보수와 관제권을 국가철도공단으로 이관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철도의 안전을 파괴할 인력 감축과 민영화 정책을 중단하고 노동조합과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현정희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철도노조는 근무체계 개편에 필요한 1800여 명의 인력을 요청했지만, 국토부가 묵살했고, 지금은  철도민영화를 추진 중이다"라고 비판했다. 

현 위원장은 "부족한 인력 충원은 해주지 않고 1천여 명 넘는 정원 감축을 추진 중인 기재부는 누구를 위한 정부 기관인가"라고 비판했다.

현정희 위원장은 “이번 파업은 철도현장의 중대재해와 민영화를 막고, 고속철도 통합을 요구하는 행위”라고 밝혔다. 

박찬모 지부장은 "최근 “국토부 장관의 말처럼 오봉역 조합원도 2시간 반만 일하고 이틀 쉬고 싶다”라는 발언을 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철도에 대한 시설투자는 하지 않고, 모든 원인을 남에게 돌리는 ‘남 ’탓이 이번 오봉역 참사를 불렀다."며 "철도노동자의 안전하게 일할 권리를 찾겠다"고 덧붙였다. 

박인호 위원장은 "지금 중요한 건 작업 중 사망하는 일을 멈추는 것”이라며 “남 탓, 책임회피, 왜곡이 아닌 사실관계를 명확히 하고, 논의하고 해결책을 마련키 위한 진지한 대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변종철 본부장은 “오봉역 사고와 영등포역 탈선사고를 기화로 국토부는 특별감찰은 물론이고 사고의 책임을 현장으로 돌리고 있다”며 “국토부 장관의 도를 넘은 자극적인 발언들이 철도노조와 철도노동자들을 파업으로 내몰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철도노조는 “11월 24일부터 돌입하는 준법투쟁과 다음달 2일 예정된 총파업으로 승객들의 불편이 예상된다"라며 “노동조합의 쟁의행위는 시민 여러분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관련 법률을 준수하며 진행될 것”고 밝혔다. 

이어 "출퇴근 시간대 집중된 인파가 우려된다면, 시차통근제, 출근시간 조정 등 인파 분산 대책의 시행”을 제안했다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