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오전 4대강물환경연구소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국회앞에서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4대강 물환경연구소 2차파업 돌입선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최하나 기자 
23일 오전 4대강물환경연구소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국회앞에서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4대강 물환경연구소 2차파업 돌입선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최하나 기자 

23일 오전 4대강물환경연구소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국회앞에서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4대강 물환경연구소 2차파업 돌입선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4대강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불합리한 처우개선을 위해 집행부와 교섭을 하였으나 최종결렬돼 2차파업 돌입선포를 선언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노조는 “최대한의 노사간 극한의 갈등상황을 막아보고자 11월 8일 인사노무관리와 예산집행의 책임이 있는 1차소속기관인 국립환경과학원 연구지원과장 면담, 11월 10일 국립환경과학원장 면담을 진행해 최종 양보협상안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립환경과학원은 2주가 지나도록 아무런 답변이 없고 전화 확인결과 자신들이 관여할 문제가 아니며 2차 소속기관인 4대강 물환경연구소와 논의하라는 성의없는 답변이 돌아왔다"고 비판했다. 

현재 환경부에는 약 1500명의 공무직/기간제 비정규직 노동자가 근무하며, 이 중 국립환경과학원에 소속된 4대강 물환경연구소에는 4대강의 물환경 전반에 대한 기초연구, 분석, 시료채취등의 업무를 진행하는 100여명의 연구직 공무직노동자가 있다.

경기지부 한강물환경연구소 지회 손주연 부분회장은 "지난 2017년 7월 국립환경과학원 연구지원과로부터 지금까지 받고 있던 호봉제를 직무급제로 전환하는것에 동의한다는 서류에 서명하라고 압박을 받았다"고 말했다.

손주연 부분회장은 "이 과정에서 사측의 해고 압박에 못이여 직무급제 전환한 공무원 노동자들은 월급이 삭감되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후 합의서에 서명한 노동자들은 월급이차이가 났고 이런 상황이 몃년간 지속되었다."며"그동안 받았던 가족수당도 직무급제로 전환되면서 사라졌다"고 비판했다.

손 부분회장은 "과학원이 서명을 하면 구두로 약속했던 수당도 만들어질것이고 공무직 처우가 개선될것이라 말했는데 그건 동의서를 받기 위한 거짓말이었다"고 강조했다.

대구지부 낙동강물환경연구소지회 정동열 지회장은 "환경부에는 환경부 공무직근로자 등 운영과정에서 조사연구원 및 전문연구원의 자격기준을 명시하고 있다"며 말했다.

그는 "규정에는 학사학력도 전문연구원이 될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립과학연구소 연구원은 석사학력 이상만 전문연구원이 될수 있다고 주장해 직종전환 신청을 받아주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정동열 지회장은 "실제로 현장에서는 조사연구원으로 10년이상 근무했음에도 불구하고 직종전환이 되지 않아 해당사업의 팀장역활을 맡음에도 불구하고 석사학력으로 입사한 직원보다도 적은 급여를 받고 있는 현실"이라고 밝혔다.

정 지회장은 "10년이상 근무하며 실무경력을 쌓았음에도 불구하고 학력을 이유로 차별받는일은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충북지부 금강물연구소지회 김정환지회장은 "예산편성과 사업에 대한 최종적 권한이 있는 환경부 본부와, 인사노무관리 지휘책임이 있는 1차소속기관인 국립환경과학원이 아무런 실권이 없이 사업을 집행할 뿐인 2차 소속기관에 책임을 떠넘기는 무책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정환 지회장은 "4대강 물환경노동자들은 환경부가 사태해결에 아무런 의지가 없다는것을 확인하고 2차 무기한 파업에 들어간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