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변 민생경제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강훈 변호사가 21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민변 2022년 정기국회 저지입법 발표 기자회견’ 중 발언하고 있다. / 남기현 기자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