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복 이사장 "일부 언론의 명단 공개 행위는 고인과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하는 2차 가해 행위"

최승재 국민의힘 국회의원이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사단법인 국민화합 성명서 발표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남기현 기자
최승재 국민의힘 국회의원이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사단법인 국민화합 성명서 발표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남기현 기자

최승재 국민의힘 국회의원과 사단법인 국민화합이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사단법인 국민화합 성명서 발표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더불어민주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가 국민적 참사와 슬픔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며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고 판단해 국민화합과 통합을 저해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기 위해 개최됐다.

윤재복 사단법인 국민화합 이사장은 “이번 사고에 대하여 많은 세계 시민과 국민이 애도를 표하고 정부와 여당이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이재명 대표는 국민적 참사와 슬픔을 정치적으로 악용하여 국민을 갈라치기 하면서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고 발언을 시작했다.

윤재복 사단법인 국민화합 이사장이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사단법인 국민화합 성명서 발표 긴급 기자회견’ 중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 남기현 기자
윤재복 사단법인 국민화합 이사장이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사단법인 국민화합 성명서 발표 긴급 기자회견’ 중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 남기현 기자

윤재복 이사장은 “특히 참사 희생자 명단 및 사진 공개 선동은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희생자 명단과 사진을 공개하라는 민주당의 주장과 선동, 일부 언론의 명단 공개 행위는 유가족의 권리 및 인권 침해, 고인과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하는 2차 가해 행위”라고 규탄했다.

그는 “민주당 강경파 세력은 윤석열 퇴진 촛불집회에 중고등학교 학생까지 끌어들이고 있다”며 “윤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의 도의적 책임이 있음을 인지하고 여러 번 사과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의 최종 책임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사고 수습과 관련자 수사 및 재발 방지 대책 수립”이라며 “참사의 후속 조치를 토대로 국민들의 국정 지지율과 다음 선거의 승패로 결정되는 것이지 참사가 있다고 해서 물러나야 한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고 규탄했다.

윤 이사장은 “이재명 대표는 참사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국정조사를 위한 범국민 서명 운동을 들고 나왔다”며 “이는 본인의 정치적 사법 리스크를 방어하기 위한 수단으로서 윤석열 퇴진운동을 전개하기 위한 장애 투쟁의 준비 작업”이라고 설명했다.

사단법인 국민화합과 국회의원들이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사단법인 국민화합 성명서 발표 긴급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 남기현 기자
사단법인 국민화합과 국회의원들이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사단법인 국민화합 성명서 발표 긴급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 남기현 기자

윤 이사장은 “다수당인 야당이 국회에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면 될 일”이라며 “민주당은 이와 같은 국민 분열 책동을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고 제언했다.

이어 이재명 당대표에게 “이재명 대표가 지금까지 보여온 정치적 행태는 오로지 본인의 턱밑까지 좁혀온 사법 리스크를 회피하기 위함”이라며 “국민적 슬픔까지도 정쟁에 이용하면서 사회적 갈등과 분열을 획책하고 있으나 이는 곧 범국민적 비판과 비난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 이사장은 “위정자들은 정치적 이익과 목적에 따른 정쟁은 묻어두고 오직 현재의 국가적 위기 국면을 잘 극복할 수 있도록 우리 국민 모두를 화합과 통합의 길로 이끌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