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인숙 의원 "사회적 참사라는 반복의 고리 끊어낼 때, 진상규명과 후속 조치 반드시 필요해"

국회의원 단체가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사회적 참사 예방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 권고 이행 촉구 결의안 발의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남기현 기자
국회의원 단체가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사회적 참사 예방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 권고 이행 촉구 결의안 발의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남기현 기자

국회의원 단체가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사회적 참사 예방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 권고 이행 촉구 결의안 발의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박주민, 권인숙, 강민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양정숙 무소속 의원 등이 공동으로 주최했으며 총 108명의 야당 국회의원이 사회적 참사 예방을 위한 특별조사위원회의 권고 사항을 정부가 이행할 것을 촉구하기 위해 개최됐다.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국가가 사회적 참사를 예방하기 위한 조치를 제대로 했는가 참사가 발생했을 때 책임 있는 공직자에게 법적 정치적 책임을 물었는가 국가가 사회적 참사 피해자들의 편에 서서 슬픔을 극복하는 그 옆자리에 함께 하고 있는가 반성하게 된다”고 발언을 시작했다.

강민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사회적 참사 예방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 권고 이행 촉구 결의안 발의 기자회견’중 발언하고 있다. / 남기현 기자
강민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사회적 참사 예방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 권고 이행 촉구 결의안 발의 기자회견’중 발언하고 있다. / 남기현 기자

권인숙 의원은 “산업화 시대의 가치에 매몰된 채 경제적 논리를 들어 국민의 안전과 생명의 가치를 가볍게 여긴 결과 우리는 그간 수차례 사회적 참사를 겪었다”고 밝혔다.

권 의원이 제시한 자료에 따르면 ▲가습기살균제 참사로 인한 정부 인정 사망 피해자 1772명 ▲세월호 참사 희생자는 304명에 달한다.

그는 “그동안 발생했던 사회적 참사에 대해 원인과 책임 소재를 분명히 하고 후속 안전 조치를 했다면 10.29 참사는 반복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사회적 참사가 반복되는 고리를 끊어 사회적 참사를 예방하고 안전사회를 만들기 위한 권고사항을 발표했다”고 말했다.

그 내용으로는 ▲법령 제도 개선 조치 ▲종합대책 수립 조치 ▲피해자 지원 조치 등이 포함된 가습기 살균제 참사 분야 26건, 세월호 참사 분야 32건 피해 지원 일반 및 기록관리 분야 22건으로 구성되어 있다.

양정숙 무소속 국회의원이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사회적 참사 예방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 권고 이행 촉구 결의안 발의 기자회견’ 중 발언하고 있다. / 남기현 기자
양정숙 무소속 국회의원이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사회적 참사 예방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 권고 이행 촉구 결의안 발의 기자회견’ 중 발언하고 있다. / 남기현 기자

양정숙 무소속 의원은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권고한 국가 차원의 책임 인정과 사과 온전한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후속 조치를 반드시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양정숙 의원은 “대한민국 국회 역시 지난 19대 국회 세월호 국정조사에서 책임 있게 진상 규명을 하지 못한 점 그리고 국회의원 일부와 정치권이 참사 피해자에 대해 혐오 발언을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징계하지 않았던 점 등에 대해 스스로 반성해야 한다”고 규탄했다.

단체는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국회에 권고한 재난참사 최소화 및 피해 지원 등을 위한 법률 재개정도 반드시 추진해야 한다”며 “정부와 국회는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권고 사항을 반드시 이행해야 할 것이다. 이를 위해 이 결의안을 총 108명의 국회의원이 뜻을 모아 발의했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