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오전 여의도 산업은행 로비 앞에서 산업은행 부산이전 반대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남기두 기자 
18일 오전 여의도 산업은행 로비 앞에서 산업은행 부산이전 반대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남기두 기자 

18일 오전 한국산업은행지부는 한국산업은행 본점 지방이전 지지투쟁 출근집회를 진행했다.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월 부산 유세 과정에서 국책은행의 부산 이전을 공식화했고 노조는 산업은행 부산이전 공약이행 유보 및 지역균형발전 전략 전면적인 재검토를 요청했다. 

노조는 "산업은행 본점이전추진의 문제점으로 국내기업 대부분 수도권에 위치해 고객기업 피해는 물론, 저리 자금조달이 힘들어질 경우 수익성 저하로 정책금융 수행능력 저하가 발생할수 있다"고 밝혔다.

18일 오전 여의도 산업은행 로비 앞에서 산업은행 부산이전 반대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남기두 기자
18일 오전 여의도 산업은행 로비 앞에서 산업은행 부산이전 반대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남기두 기자

또한 "거리에 따른 업무비효율 외 퇴사자 급증으로 핵심인력 유출되고 서울에 형성된 금융 클러스터 훼손은 국가경쟁력 저하로 이어져 금융중심지 정책 포기를 선언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18일 오전 여의도 산업은행 로비 앞에서 산업은행 부산이전 반대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남기두 기자 
18일 오전 여의도 산업은행 로비 앞에서 산업은행 부산이전 반대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남기두 기자 

박흥배 금융산업노동조합위원장은"산업은행 부산이전 정책 폐기를 촉구한다"며"지역균형발전은 필요하지만 산업은행 부산 이전은 지역균형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박승대 금융노조위원장은 "최근 서울에 남아 있는 공공기관, 금융기관들을 지역 국회의원들은 자신의 지역구로 가져가겠다는 법안들이 무더기로 발의되고 있다"고 밝혔다.

박승대 위원장은 "조만간 있을 정무위 법안소위에 산업은행법 개정안이 상정될 수도 있다"고 비판했다. 

산업은행 부산이전 공약은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월 부산 유세 과정에서 국책은행의 부산 이전을 공식화했다. 현재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산업은행 본점을 부산으로 옮기겠다는 것이다.

18일 오전 여의도 산업은행 로비 앞에서 산업은행 부산이전 반대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남기두 기자
18일 오전 여의도 산업은행 로비 앞에서 산업은행 부산이전 반대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남기두 기자

윤 대통령은 대통령 선거를 일주일여 남긴 시점에도 산업은행의 부산 이전을 거듭 약속했다.

산업은행을 부산으로 이전하기 위해서는 법 개정이 필요하다. 한국산업은행법은 본점을 서울특별시에 둔다고 명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치권에서는 본격적으로 국책은행의 지방 이전을 추진하고 있으나, 금융노조를 비롯해 구성원들이 강한 반대 의사를 밝히고 있어 갈등이 예상된다.

노조는 지난 6월부터 산업은행 지방 이전 반대 대정부 투쟁 선포식을 열고 투쟁 강도를 높여가고 있다.

18일 오전 여의도 산업은행 로비 앞에서 산업은행 부산이전 반대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남기두 기자
18일 오전 여의도 산업은행 로비 앞에서 산업은행 부산이전 반대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남기두 기자

특히 노조는 지방 이전 의사를 철회하지 않을시 현재 진행 중인 철야농성을 무기한 이어나가겠단 입장을 밝혔다.

현재 산업은행 노조는 매일 출근을 앞둔 오전 8시30분부터 20분간 본점 1층에서 '부산 이전 반대'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노조는 "대치 국면 속에서도 정해진 근무시간을 충실히 지키는 '준법시위'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산업은행 노조는 지난 16일 부산시 산하 기관인 부산연구원이 올해 초 작성한 '산은 부산이전 경제적 효과 분석' 자료를 입수해 살펴본 결과, 분석의 내용과 방법 등이 모두 졸속으로 처리돼 논란을 야기하고 있다,

노조는 "기관명을 여러 차례 오기하는 등 신뢰도가 떨어지며, 영업자산 250조원·매출액 30조원인 국책은행 이전효과를 분석하기에는 연구 분량 및 참고자료 등이 부실하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