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노동조합과 이은주 국회 환경노동회 위원이 1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쿠팡그룹 3사, 쿠팡의 안전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쿠팡과 쿠팡 이츠, 쿠팡 물류센터 3사 노동조합과 공동으로 주최했으며 쿠팡의 산업재해 문제와 폭염 등의 가혹한 환경에서의 개선등을 촉구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은주 국회 환경노동회 위원은 “동탄에 있는 쿠팡의 물류센터를 방문해 노동환경을 조사했다”며 “직접 가보니 폭염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 지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발언을 시작했다.

이은주 위원은 “쿠팡 풀필먼트 정종철 사장이 지난주 국회 고용노동부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해 환경 개선을 약속했지만 문제점이 폭염 대책의 미비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은주 위원이 제시한 자료에 따르면 근로복지공단에 쿠팡 3사의 업무상 재해 현황을 요청해 확인한 결과 지난해 말 배송을 담당하는 주식회사 쿠팡에서는 2074명이 업무상 재해를 신청해 1957명이 승인을 받았고 이 중 2명은 사망 재해였다. 이는 산재 승인 기준으로 새벽 배송 경쟁 업체인 마켓컬리의 28배, 오아시스마켓의 130배에 이르는 규모다.

이 위원은 “이커머스 1위 업체라는 점을 감안해도 매우 막대한 숫자”라며 “쿠팡 측이 자랑하는 물류 혁신이 노동자들의 생명과 안전을 희생시킨 대가라는 점이 해를 지나면서 거듭 확인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태형 공공운수노조 공항항만운송본부 조직차장은 쿠팡의 구조를 비판했다.

김태형 조직차장은 “쿠팡은 무한 경쟁 시스템”이라며 “지역별로 팀별로 개인별로 평가를 받으며 그로 인한 점수로 승진·승급을 한다. 남보다 잘해야 살아남는 전쟁터”라고 평가했다.

그는 “평가를 잘 받기 위해서 더 많은 물량을 배송해서 인센티브를 벌기 위해서 남들 쉴 때 한 집이라도 더 배송하고 쉬지 않고 뛰어다니며 일을 한다”며 “쉴 시간에 한 집이라도 더 배송해서 살아남을 수 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김 조직차장은 “쿠팡은 출산휴가 육아휴직 산재 신청 또한 잘 해주지만 그 휴직들은 내가 쌓아온 점수를 깎는 요소”라며 “열심히 일한 점수를 보전하려면 아프지도 출산도 결혼도 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미를 가진다. 모든 시스템이 법을 어기지는 않지만 노동자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병조 공공운수노조 전국물류센터지부 쿠팡물류센터지회장은 “매년 사망하는 노동자가 발생하고 한 해 수백 명의 부상자가 발생하지만 현장의 여건은 여전히 개선되지 않는다”며 “통계에 드러나지 않은 노동자의 수는 몇 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병조 지회장은 “일하다 다쳐도 무급 휴가를 신청해야 하는 것이 억울하고 분해도 산재를 신청하면 다음 계약에서 탈락할 거라는 불안감 때문에 이런저런 손해들을 본인들이 떠안고 마는 것”이라며 개선을 촉구했다.

이어 그는 정부와 사측에 ▲유급 휴게시간과 휴게 공간을 보장 ▲인력 고용의 적정화 ▲본인의 의사에 반하는 타 공정으로의 이동을 금지 ▲긴급 상황에 대처하는 시스템의 개선 ▲반인권적 노동자 통제 등을 관계 법령에 따라 즉각 처리 ▲재해 발생을 묵인하는 기업에 대한 사회적 책임 강화 등을 요구했다.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