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이동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가 ‘공정거래위원회 유통산업발전법 개악 시도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 남기두 기자
14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이동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가 ‘공정거래위원회 유통산업발전법 개악 시도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 남기두 기자

 

"최근 공정거래위원회는 사용자 단체인 체인스토어협회의 요구를 수용하여 온라인 유통과의 형평성을 위해 의무휴업 해제와 야간 온라인 배송 영업을 허용하는 법 개정을 검토하겠다고 언론을 통해 밝혔습니다. 노동자들의 건강하고 안전하게 일할 권리도 제대로 보장되지 못한 상황에서 규제 완화를 통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시장 경쟁만 보장하겠다는 발상은 노동자들을 과로사로 내모는 것입니다."

마트노조 김성익 사무처장은 14일 국회소통관에서 열린 '야간노동 확대! 노동자 건강권 위협! 유통법 개악시도! 공정거래위원회 큐탄 기자회견에서 가진 <RTK뉴스>와의 단독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

김 사무처장은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의 유통산업 발전법 개정시도는 노동자들의 건강권과 휴식권을 없애고 희생을 강요하는것"이라며"사용자단체인 체인스토어 협회의 요구에 따라 규제완화를 허용하는것은 친기업 편들기"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14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이동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가 ‘공정거래위원회 유통산업발전법 개악 시도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14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이동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가 ‘공정거래위원회 유통산업발전법 개악 시도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그는 " 수년동안 온라인 유통의 급성장 이면에는 온라인 유통 노동자들의 희생이 있었다"며 "온라인 유통의 성장을 위한 투자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오프라인 노동자들은 구조조정과 인력감축, 경비절감을 감내해야 했고 온라인 노동자들 역시 열악한 노동환경과 질 나쁜 일자리에 내몰려 고용불안과 폭증하는 야간노동을 감내했다"고 말했다.

김 사무처장은 "공정위는 온라인유통과 오프라인 유통의 공정과 형평성을 이야기하기 전에 노동자들의 형평성은 어떻게 보장할 것인지에 대한 노동자들의 물음에 대답해야 할것" 이라고 밝혔다 .

그는 "최근 들어 유통산업에서 야간노동이 폭증하고 있고 과로사로 돌아가시는 노동자들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야간노동은 심각한 발암물질로 규정하고 있고 제조업에서는 사라져 없어지고 있는 추세입니다. 타 산업에서도 줄여가야 한다는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김성익 사무처장은 "국가정책은 온라인 노동자들의 생계가 가능토록  마련해 줘야 하는데 행정 편의주의 사고로 인해 그렇게 못하지 않았는가"라며 "우리가 요구하는 것은 노동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달라는것이다"고 밝혔다. 

그는 "대기업 유통산업구조에서 온라인 노동자들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일할권리가 보장되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