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맡기로 했다”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남기두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맡기로 했다”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남기두 기자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은 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정진석 의원은 "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집권 여당을 안정시키기 위해 비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 집권여당의 안정화시키고 당의 확고한 중심을 세우겠다"며 "현재 당내혼란에 대해 당원들과 국민들께 죄송하다"고 밝혔다. 

정의원은 "할 수만 있다면 지난 몇 달 간의 당 내분과 분열의 상은 지우개로 지워버리고 싶은 심정”이라면서 “비대위원장을 독배라고들 하지만 저는 독배라도 더 이상 피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집권여당의 국정에 대한 무한 책임 때문이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대한민국은 위기다. 저는 2016년 총선 패배 직후 당의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당시 저는 국회의원 신분이 아니었다”며 “그런데도 당은 저에게 당 대표 권한대행 자격을 부여했고, 저는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시켜 당의 위기를 수습했다”고 밝혔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맡기로 했다”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남기두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맡기로 했다”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남기두 기자 

이어 “지금의 위기는 그 때보다 더 심각하다. 당의 극심한 내분으로 윤석열 정부가 힘차게 발진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국정 운영에는 두 개의 엔진이 필요하다. 하나는 대통령실과 정부 또 하나는 집권 여당이다. 그 중 하나가 가동 중단 상태”라며 “이 비상상황을 극복하려고 하는 것”고 말했다 

그는 “지난 3월 대선에서 국민은 윤석열 대통령을 선택했다. 그 선택이 대한민국을 정상 궤도로 올려놓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는 한미 군사동맹을 복원했고 핵 대북화를 방치한 비굴한 대북 정책을 폐기했다”고 말했다.

정의원은 “탈원전 정책을 전면 백지화하겠다. 원자력 발전은 대한민국 탈탄소 녹색 성장의 중요한 축으로 되살아나고 있다”며 “세계 최고 기술의 한국형 원전 수출이 재개되고 있다. 소득주도성장이라는 괴물을 경제정책 현장에서 내쫓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