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토학살100주기추도사업추진위원회와 국회의원들은 2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간토 대학살 진상규명 및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안 제정을 위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 남기두 기자

 

간토학살100주기추도사업추진위원회와 국회의원들은 2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간토 대학살 진상규명 및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안 제정을 위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유기홍, 이명수, 조정훈, 윤미향 의원이 참석했으며 올해가 1923년 간토에서 자행한 조선인 대학살 사건이 일어난지 100년이 되는 해로 조선인 대학살 99주기를 추도하며 진상규명 및 피해자 명예회복을 촉구하기 위해 열렸다.

유기홍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기자회견을 시작하며 “100년이 지나도 일본정부는 책임을 인정하지 않고 한국 정부도 무관심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오늘 기자회견은 간토대학살 진상규명과 피해자명예회복을 위한 특별제정을 위한 기자회견을 가지게 되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조정훈 시대전환 국회의원은 “과거를 정확하게 매듭을 지어야 바른 미래가 열린다”며 “내년이면 100주기가 되는 간토대학살에 대한 진상조사와 보상이 아무것도 이뤄지지 않는 것은 잘못된 역사를 풀지않고 미래로 넘어가겠다는 생각이다”고 비판했다.

간토학살100주기추도사업추진위원회와 국회의원들은 2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간토 대학살 진상규명 및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안 제정을 위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간토학살100주기추도사업추진위원회와 국회의원들은 2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간토 대학살 진상규명 및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안 제정을 위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조정훈 의원은 “일본에서는 현재도 한국과 재일교포를 향한 혐오발언이 이어지고 있다”며 양국간의 건강한 미래를 위해 간토대학살에 대한 정확한 진상규명과 피해자 회복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좋은나라는 무엇인가”고 질문을 던지며 “좋은나라란 자국민 한사람도 어떤한 이유로도 희생되지 않고 의미없이 묻혀지지 않는 나라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하며 이스라엘과 미국의 예시를 들었다.

이명수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간토에 대한 문제는 여야가 따로없다는 생각에 함께 동행하게 되었다”며 “100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지만 역사적 진실은 지워지지도, 잊혀지지도 않는다. 늦었지만 이제라도 그동안 간헐적으로 했던 노력을 체계화해서 100년전의 아픔을 다시한번 사실대로 규명하고 또 미래를 위해서 우리가 무엇을 할것인가 다시한번 함께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명수 의원은 “진상 규명은 일본과의 다툼이 아니라 한일관계의 미래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다”며 “국회위원뿐아니라 관련 애국단체와 함께 간토대지진에 관한 진상규명 특별법을 제정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종수 1923한일재일시민연대 대표는 회견문을 통해 “간토학살 100년을 앞둔 지금, 일본 제국주의의 조선에 대한 식민지배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이 대량 학살사건은 해방이 되고 77년이 지나도록 정부 차원의 진상조사조차 이뤄지지 않고있다”고 비판했다.

간토학살100주기추도사업추진위원회와 국회의원들은 2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간토 대학살 진상규명 및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안 제정을 위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간토학살100주기추도사업추진위원회와 국회의원들은 2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간토 대학살 진상규명 및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안 제정을 위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나영 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을위한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은 “당시 학살된 중국인 피해자 750명의 명단은 일본 정부가 작성해 중국 정부에 넘겼다”며 “일본 정부는 중국인 피해에 관한 배상을 약속했지만 조선인 피해자들의 신원은 밝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나영 이사장은 간토학살의 진상을 밝히는 일이 더 늦어져서는 안된다고 주장하며 한국 정부에 철저한 진상규명과 피해자들의 명예회복을 주장하며 ‘간토 대학살 진상규명 및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안’ 제정을 촉구했다.

제시한 법안의 주요골자는 ▲간토 대학살 사건의 진상과 책임 규명 ▲피해자 추도를 위한 추도공간, 역사관 조성 ▲간토 대학살 사건에 대한 올바른 역사교육 등이 있다.

그는 2014년에도 여야 의원 103여 명이 특별법안 제정을 추진하다 실패했던 기록을 거론하며 “2023년 100주기에는 특별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간토 학살의 6천여 희생자들, 60만 재일동포들, 간토학살100주기추도사업추진위원회가 함께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