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와 교통 관련 시민단체가 공동 주최한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 해제 규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서울시 정책 결정을 반대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와 교통 관련 시민단체가 공동 주최한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 해제 규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서울시 정책 결정을 반대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환경단체와 교통 관련 시민단체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시는 해제 검토가 아니라 확대에 앞장서라!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 해제 서울시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걷고싶은도시만들기시민연대, 경실련 도시개혁센터, 기후위기 서대문 비상행동 , 녹색교통운동, 문화연대, 서울와치, 서울환경운동연합,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 함께하는 시민행동이 함께했으며 서울 서대문 신촌의 연세로가 대중교통전용지구에서 해제되는 것에 대해 반대입장을 표했다.

연세로는 지난 2014년부터 일반 차량은 통행할 수 없고 대중교통 차량만 통행할 수 있는 유일한 대중교통전용지구로 운영돼왔다.

단체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교통혼잡 해소와 환경개선을 위해 지정된 후 8년간 운영되어온 신촌의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가 새로운 서대문구청장이 취임하자마자 해제될 위기에 처했다”고 입을 열었다.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와 교통 관련 시민단체가 공동 주최한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 해제 규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서울시 정책 결정을 반대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와 교통 관련 시민단체가 공동 주최한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 해제 규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서울시 정책 결정을 반대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이들은 “대중교통전용지구 정책이 도입 당시 서울시는 대중교통전용지구의 추가도입을 이야기했다”며 “하지만 지금은 추가 도입은 커녕 해당 정책을 시민들에게 홍보조차 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정책의 도입 초기 2014년 서울시가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의차량통제로 연세로의 카드 매출액이 상승했다는 자료가 존재하지만 현재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는 상권 활성화라는 이유로 존재 이유를 위협 받고 있다.

이동이 서울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기후위기 대응으로도 바쁜 이때 기후위기를 가속하는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 해제 논란은 시간 낭비”라며 “근거 없는 상권 활성화를 외치는 서대문구와 대중교통전용지구 확대에는 소극적이며, 해제 요청에 명확한 반대의사를 표현하지 않는 서울시가 만들어낸 문제”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교통정책의 비전은 무엇인가? 교통정책의 비전이 존재하지 않는 것인가”고 물으며 서울시에 책임자의 자세를 촉구했다.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와 교통 관련 시민단체가 공동 주최한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 해제 규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서울시 정책 결정을 반대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와 교통 관련 시민단체가 공동 주최한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 해제 규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서울시 정책 결정을 반대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조민지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 사무국장은 “이미 서울 연세로의 경우에는 대중교통전용지구로 지정받으며 유동인구나 관련 상권의 매출액이 상당히 증가하고 있다는 결과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서울시에 따르면 2014년 해당 지구는 2015년 인근 상가 월평균 매출액 4.2%, 신촌 점포 유동인구는 28.9%가 증가했으며 2018년까지 인근 상가 매출은 꾸준히 증가했다.

단체는 “기후위기 대응이나 서울의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실질적인 정책과 시나리오는 보이지 않는다”며 “지속되는 고유가, 기후재난으로 인한 인명과 재산피해 등 상황은 더욱 심각해졌다. 서울시는 방관자가 아닌 책임자의 자세로 문제를 대하라”고 책임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