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지사 단체가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쌀값 안정 대책 촉구 전국 도지사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성명 발표는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필두로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남, 경남 도지사들이 함께 참석했으며 현재 최대 하락폭을 기록하는 쌀값에 대응해 정부가 적극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올해 수확은 풍년이 예상되지만 걱정이 많다”며 “급격히 오르는 고물가 속에서도 유독 쌀값만 끝모를 하락을 거듭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작년 10월 22만7천원이었던 80kg 기준 쌀값이 현재 6만3천원 하락한 사실을 밝히며 “전국적으로 쌀을 통해 창출되는 부가가치가 3조원이 줄어들었다”고 토로했다.

이 도지사는 “지난 20년간 밀가루값이 216%, 짜장면값이 113% 오르는 동안 쌀값은 33% 상승에 그쳤다”며 “반면 농사 짓는데 들어가는 유류대, 비료대는 급격히 상승해 이중고를 겪고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러시아ㅡ우크라이나 전쟁 등 불안한 국제정세는 언제든지 식량이 국제사회에서 무기화될 수 있다는 식량안보의 중요성을 깨닫게 한다”며 “쌀농사가 흔들리면 농업인의 삶은 물론 대한민국의 식량주권도 흔들린다”고 밝혔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쌀값 안정을 위한 직접적인 대책을 요구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수입쌀 포함 80만 톤인 공공비축 물량을 순수 국내산 쌀 100만 톤으로 확대 ▲`21년산 벼 재고량 전량매입 ▲22년산 햅쌀에 선제적으로 공공비축미곡 매입방식 시행 ▲쌀 적정량 생산 및 소득보전을 위한 실질적인 정책 시행 ▲양곡관리법 개정 등을 제시했다.

김 도지사는 “국내적으로는 쌀값 안정을 통한 식량주권을 강화하고 대외적으로는 늘어난 공공비축물량을 토대로 저개발국에 대한 공적개발원조(ODA)를 확대해야 한다”며 “쌀농사는 대한민국 농사의 핵심인 만큼 지난 20년간 쌀 생산비 상승률을 감안해 최소 쌀값 21만원대 유지해달라”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