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은 14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유통업 의무 휴업 확대를 요구하는 노동·시민사회·진보 정당 공동행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남기두 기자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은 14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유통업 의무 휴업 확대를 요구하는 노동·시민사회·진보 정당 공동행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남기두 기자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이하 서비스연맹)이 14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백화점·복합쇼핑몰·온라인유통업 노동자는 주말도 연휴도 없이 일해야 하나? 유통업 의무휴업 확대를 요구하는 노동·시민사회·진보정당 공동행동 기자회견’을 주최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백화점과 복합 쇼핑몰, 온라인 유통업 노동자들이 노동자의 기본 권리인 '휴식권'을 보장받기 위해 주최했으며 배진교 정의당 국회의원, 정태흥 진보당 공동대표 등이 연대해 유통업 의무휴업 확대의 목소리에 힘을 보탰다.

강진명 서비스연맹 유통분과 의장은 “유통노동자에게 휴식권은 언제나 중대한 문제”라며 입을 열었다.

강진명 의장은 노동자보다 자본을 더 중시하는 유통계의 노동체계를 비판하며 “유통노동자는 매장이 닫힌 시간에도 계속된 근무로 심각한 장시간 노동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강 의장은 “쉼 없이 일하는 유통노동자도 문제지만, 제대로 된 휴점일 없이 돌아가는 유통매장도 문제”라며 “휴점일이 없다는 것은 내부의 설비들, 무빙워크나 엘리베이터를 점검할 시간도 없다는 뜻이다. 결국 유통노동자 뿐만 아니라 소비자에게까지 위험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유통노동자를 쉬게하는 것이 유통매장을 쉬게하고 그 결과 소비자와 노동자를 모두 안전하게 만든다”며 “유통노동자의 휴식권을 지켜주는 것이 사회를 더욱 건강하게 만들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 배진교 의원이 14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유통업 의무 휴업 확대를 요구하는 노동·시민사회·진보 정당 공동행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남기두 기자 
정의당 배진교 의원이 14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유통업 의무 휴업 확대를 요구하는 노동·시민사회·진보 정당 공동행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남기두 기자 

 

배진교 정의당 국회의원은 “대형마트의 월 2회 의무휴업은 노동자의 쉴 권리와 건강권을 보장하는 안전장치”라고 주장했다.

배진교 의원은 “대형마트 의무휴업을 오히려 확대해야 한다”며 “윤석열 정부는 규제 완화, 자율규제라는 명분으로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를 온라인 인기투표에 붙이는 등, 제대로 된 소통도 없이 해체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배 의원은 “대형마트 의무휴일 폐지 혹은 평일 변경은 규제 해제의 신호탄”이라며 “이런 최소한의 규제마저 무력화된다면, 얼마 있지도 않은 자잘한 규제들은 파도 앞의 모래성처럼 쓸려나갈 것이다”고 호소하며 윤석열 정부의 규제 완화 기조를 반대했다.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은 14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유통업 의무 휴업 확대를 요구하는 노동·시민사회·진보 정당 공동행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남기두 기자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은 14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유통업 의무 휴업 확대를 요구하는 노동·시민사회·진보 정당 공동행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남기두 기자 

 

정태흥 진보당 공동대표는 “대형마트뿐만 아니라 유통산업 전반으로 의무휴업을 확대해야 한다”며 “대형마트만 ‘의무휴업’을 하면 다른 유통산업의 ‘연중무휴’ 노동이 매우 불공정해진다. 또한 유통산업 전반이 끊임없이 ‘의무휴업’에서 ‘연중무휴’로 전환하려는 약탈적 경쟁구조가 심화된다”고 주장했다.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은 14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유통업 의무 휴업 확대를 요구하는 노동·시민사회·진보 정당 공동행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남기두 기자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은 14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유통업 의무 휴업 확대를 요구하는 노동·시민사회·진보 정당 공동행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남기두 기자 

 

정 대표는 대형마트 의무휴업을 ‘유지해야 한다’고 응답하는 여론이 ‘폐지해야 한다’는 여론보다 2배 높게 발표된 여론조사의 결과를 거론하며 대형마트 의무휴업 유지 응답을 옹호했다.

이어 단체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윤석열 정부에 ▲유통사업장 의무휴업 확대 ▲유통노동자 휴식권 보장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