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본소득당 3기 상임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남기두 기자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본소득당 3기 상임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남기두 기자 

용혜인 기본소득당 국회의원이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본소득당 3기 상임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열며 “윤석열 정부의 퇴행에 맞서 싸우는 선명야당 기본소득당의 상임대표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용혜인 의원은 “촛불 이후 정치의 과제는 개혁과제를 빠르게, 그리고 제대로 수행해 국민이 개혁정책의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었다”며 “그런 점에서 문재인 정부는 제대로 역할을 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용혜인 의원은 새 정부에 대해서도 “윤석열 정부로 넘어와서도 다를 것이 없다”며 “임기 시작 100일도 지나지 않아 정부 지지율은 바닥으로 추락했고 정부의 정책방향을 보면 이명박, 박근혜 정부가 보여줬던 전형적인 개악을 예고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산업전환으로 인한 노동의 위기, 극한의 불평등으로 인한 사회통합의 위기 등, 혁신이 필요한 이 시기에 보수세력은 이미 수십년 동안 실패해온 이전의 방식으로 돌아가려고 한다”며 현 정부에 강도 높은 비판을 전했다.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본소득당 3기 상임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남기두 기자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본소득당 3기 상임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남기두 기자 

용 의원은 새로운 대안 절실한 시대에 야당과 시민사회를 아우르는 윤석열 정부와 맞서싸울 새로운 전선이 필요하다고 호소하며 “기본소득당이 가장 명확한 분석과 대안을 토대로 반윤석열 전선을 새롭게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기본소득당은 유력 정치인 한 두명에 좌우되지 않는, 기본소득 도입을 통한 대한민국의 대전환을 열망하는 국민들의 정당”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기본소득 도입 경로와 형태에 대해서도 “실제로 다양한 의견이 제출되었고 입장 차이로 대립하기도 했다”며 “그러나 모든 의견은 기본소득이란 공유부-커먼스에 대한 권리로서 마땅히 모두에게 보장되어야 한다는 그 원칙에 입각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기에 저는 작은 차이를 넘어 큰 연대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며 “기본소득 도입을 바라는 국민 모두와 함께하는 더 넓은 기본소득당의 상임대표가 되겠다”고 선언했다.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