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전국금속노동조합 관계자, 정의당 이은주 의원 등이 대우조선 하청 노동자의 임금및 노동조건의 개선을 촉구하라고 발언하고 있다. / 남기두 기자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전국금속노동조합 관계자, 정의당 이은주 의원 등이 대우조선 하청 노동자의 임금및 노동조건의 개선을 촉구하라고 발언하고 있다. / 남기두 기자

22일 오후 대우조선해양협의회와 금속노조 거제 통영 고성 조선하청지회간 협상이 타결되었다. 

민주노총 전국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조선하청지회)와 대우조선해양 사내협력회사 협의회(협의회)는 이날 임금협상을 잠정 타결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31일간 이어진 1독(선박건조장)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점거 농성도 마무리할 예정이다. 

하청업체 노사는 진통끝에 올해 임금 4.5% 인상과 페업한 하청업체 노동자 고용승계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또한 폐업한 업체 노동자와 폐업이 예정된 노동자는 다른 업체로 인계해 생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배재 없는’ 고용 승계를 하는 데 동의했다.

다만 협상 막판까지 노사가 이견을 보인 파업 관련 손해배상 청구 문제는 해결하지 못했다. 

홍지욱 전국 금속노조 부위원장은  “늦었지만 엄중한 사태를 해결하고 노사 간에 원만하게 잠정 합의했음을 국민들께 보고드린다.”며 “다시는 이런 목숨을 건 절박한 투쟁에 내몰지 않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노사 잠정합의 후 즉시 전체 조합원에게 이 잠정합의안에 대한 설명을 모두 마치고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찬반투표 결과 가결이 될 경우에 완전 타결을 선언하겠다”고 덧붙였다.

권수오 대우조선해양 사내협력사협의회장도 “잠정합의안이 타결되면 노사상생을 위한 많은 노력을 할 것”며 “앞으로 생산이 멈추는 분규가 발생하지않도록 노사 상생발전을 위한 각종 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식(가운데)고용노동부 장관이 22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브리핑실에서 법무부, 행정안전부와 합동으로 대우조선해양 협상 타결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이 장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사진 법무부 제공
이정식(가운데)고용노동부 장관이 22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브리핑실에서 법무부, 행정안전부와 합동으로 대우조선해양 협상 타결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이 장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사진 법무부 제공

정부는 이날 노사 합의 후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브리핑실에서 공동 브리핑을 열고 “오늘 대우조선해양 사내 협력사 노사합의에 따라 노조의 불법 행위가 종결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합의는 법과 원칙에 따라 노사 분규를 해결한 중요한 선례를 만든 것”이라며 “앞으로도 법과 원칙에 기반한 자율과 상생의 노사관계 문화가 정착되도록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치권 역시 51일째 이어지던 대우조선해양 업체 노조 파업협상이 극적타결되자 환영의 뜻을 표했지만 여야의 온도차는 달랐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오늘로 51일째 파업이 이어진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조파업이 노사간의 합의로 해결됐다"며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의 불법파업 사태는 우리 사회에 많은 상처와 숙제를 남겼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 세금으로 조성된 10조 원의 공적자금이 투입된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불법파업으로 7천억 원이 넘는 손실을 추산하고 있다"며"뿐만 아니라 막무가내식 노노(勞勞)  갈등을 조장한 민주노총 지도부의 민낯도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원내 대변인은 "우선 협상타결에 이르기까지 노사 양측, 정부와 노동관계자들에게 감사한다"며 "대우조선해양의 근본적원인은 조선업의 불공정한 다단계 하청구조에 따른 낮은 임금. 위험하고 열악한 근무환경은 여전한 과제" 라고 말했다. 

이은주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입법 논의가 멈췄던 노란봉투법(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개정안) 제정의 불씨를 다시 살리겠다”며 “대우조선해양과 협력사 대표단이 조선하청지회 측 입장을 수용할 것을 간곡하게 요청한다"고 말했다.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은 "불상사가 없이 끝난 것은 다행이지만 전혀 기뻐할 수가 없는 너무나 일방적인 합의"라며 "파업을 원천봉쇄하는 기업의 민형사손배소를 금지하는 입법을 바로 추진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