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 노조 관계자가  열수송관 점검 노동자 안정보장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남기두 기자 
7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 노조 관계자가  열수송관 점검 노동자 안정보장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남기두 기자 

공공운수노조 지역 난방안전지부와 정의당 장혜영 의원은 7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도로위 불법작업 강요 열수송관 점검 노동자 안전보장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공공운수노조와 정의당 장혜영 의원은 사고로 인한 노동자들의 피해 보상과 직접적인 안전 재발방지대책구축, 작업매뉴얼 제도 개선 등을 촉구했다. 

이 사건은 지난 6월 도로위에서 3차선에 있는 B급 맨홀 점검작업을 하던 지역난방공사 자회사인 ㈜지역난방안전 소속 노동자가 신호수를 무시하고 달려오는 차량에 치이는 사고 발생했다. 

김경민 공공운수노조 지역난방지부 사무국장은 알티케이뉴스에 "최근 고양시에서 맨홀 점검작업을 하던 공공기관 자회사 소속 노동자가 사고를 당했다. 언론에 보도는 되지 않았지만 정상적으로 작업을 했다면 일어나지 않을 사건"이라며 "2년전 지역난방안정 노동자들의 조사결과 97%는 아직도 안전인력이 확보되지 않는 환경에서 근무중인것이 현실"이라고 밝혔다. . 

오승희 사업국장은 "자회사 설립 당시부터 노동자 안전을 위해 도로위 맨홀 작업시 도로점용허가를 받고 일하게 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사측은 점용대상이 아니다 , 모회사 안된다고 한다고 거부해 왔다" 고 말했다. 

오 국장은 "이번 사고를 계기로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했지만, 사측에서는 불가능하다는 답변으로 일관하고 있다" 며 "노조에서 직접 알아본 결과 점용허가가 가능할 뿐 아니라, 점용허가 없이 일하는 것은 오히려 도로법 위반으로 확인됐다. 점용허가에 드는 비용은 1제곱미터당 단돈 150원밖에 들어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7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방두본 지역난방 안전지부 지부장이 열수송관 점검 노동자 안정보장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남기두 기자 
7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방두본 지역난방 안전지부 지부장이 열수송관 점검 노동자 안정보장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남기두 기자 

방두봉 지역난방 안전지부 지부장은 "지난 6월 도로위에서 3차선에 있는 B급 맨홀 점검작업을 하던 지역난방공사 자회사인 ㈜지역난방안전 소속 노동자가 신호수를 무시하고 달려오는 차량에 치이는 사고 발생하였다"고 밝혔다.

그는 "사고 노동자는 30대 초반으로 사고 당시 뇌출혈로 의식불명이었으며, 의식을 되찾은 현재도 통증과 단기기억상실, 시력 문제등의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방 지부장은 "노조는 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도로점용 허가 후 작업, 적정인력 충원 및 안전한 작업환경 구축을 요구하였으나 충원은 커녕 결원이 생겨도 보충하지 않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사건은 지역난방 열수송관 점검 노동자가 작업 중 차량에 치이는 사고가 발생했음에도 대책이 미비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강철 공공운수 노조 공공기관 사업 본부장은 "작업 매뉴얼상 2인1조가 원칙으로 되어 있는데 당시 3인이 있었음에도 사고가 발생했을 만큼 도로위 작업은 위험에 노출되어 있으며, 현장인력 부족으로 휴가 등 사용시 1인근무도 비일비재하다." 고 말했다. 

그는 "경영효율성만을 강조하는 정부와 공기업의 안일함이 노동자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상황이 안타깝다"라고 밝혔다. 

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열수송관 점검 노동자 안전보장 촉구 기자회견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 / 남기두 기자 
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열수송관 점검 노동자 안전보장 촉구 기자회견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 / 남기두 기자 

정의당 장혜영 의원은 "안전을 목적으로 세워진 회사조차 노동자의 목숨을 위협하는 현실이 발생하고 있다" 며 "열수송관을 점검하기 위하여 노동자들은 도로에서 맨홀을 열고 지하로 내려가야 하는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장의원은 "도로를 점용해 작업을 하는 게 안전하고 또 관련 법에 따라 점용 허가도 가능한 상황이지만, 사측은 불가능하다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고 주장했다. 

그는 "난방공사는 안전 혁신을 한 것인지 단지 손 쉬운 위험의 외주화를 한 것인지 돌아봐야 할것" 이라며 "시민의 안전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의 안전조차 보장하지 못하면서, 어떻게 시민을 위해 일한다고 말할 수 있겠는가"고 밝혔다. 

이어 "2018년 열수송관 파열과 같은 사고가 재발하는 일을 막기 위해서라도, 지역난방안전뿐 아니라 모회사인 한국지역난방공사가 노동환경 개선 및 안전대책 마련에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