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조 “요구안 양보에도 사측이 불성실한 태도로 일관”
- 손우목 사무국장 “최고 경영진은 책임지고 노동조합과 공개대화해야”

전국삼성전자노조 등 삼성전자 내 4개 노조가 결성한 공동교섭단이 16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남기두 기자
전국삼성전자노조 등 삼성전자 내 4개 노조가 결성한 공동교섭단이 16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남기두 기자

임금협상 결렬로 사측과 갈등을 빚고 있는 전국삼성전자노조 등 삼성전자 내 4개 노조는 16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삼성전자 노조에 따르면 지난 5개월 동안 진행된 교섭에서 사측 교섭위원들은 자신들에게 결정 권한이나 정보가 없다고 말해왔다.

이로 인해 ▲직급간 임금 격차 해소 ▲성과급 기준의 투명화 ▲포괄임금제 폐지 ▲임금피크제 폐지 ▲격려금 지급 ▲유급휴일 추가 ▲연중휴가 5일 ▲병결자 및 산재자 위로금 300만원 등 노조가 요구한 44개 조항이 수용되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이현국 전국삼성전자노조 비상대책위원장은 "사측 교섭위원들은 한 사람도 결정권이 없었고 15차례 진행된 임금교섭은 노조가 요구한 44개 조항 중 단 1건도 수용되지 않은 채 결렬됐다"고 말했다.

이어 "2021년도 임금협상 노조 요구안의 핵심인 투명하고 공정한 임금체제와 직원 휴식권 보장을 위해 삼성전자 최고경영진과 대화를 원한다"며 "최고경영진과 노조 대표자가 전격적으로 만나 결정하자"고 요청했다.

전국삼성전자노조 등 삼성전자 내 4개 노조가 결성한 공동교섭단이 16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남기두 기자
전국삼성전자노조 등 삼성전자 내 4개 노조가 결성한 공동교섭단이 16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남기두 기자

노조가 대화 상대로 거론한 삼성전자 최고경영진은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 경계현 대표이사(내정) 사장을 비롯해 삼성 총수인 이재용 부회장까지 포함된다.

이 위원장은 "만약 대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모든 삼성 그룹사 노조가 연대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우목 삼성전자노조 사무국장은 "그동안 교섭장에 나온 사측 교섭위원들이 노동조합과의 교섭 책임을 의도적으로 회피했거나, 아니면 정말 권한이 없었다면 이제는 삼성전자 최고경영진이 책임지고 직접 노동조합과 공개 대화를 해야 할것"이라고 말했다. 

전국삼성전자노조 등 삼성전자 내 4개 노조가 결성한 공동교섭단이 16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남기두 기자
전국삼성전자노조 등 삼성전자 내 4개 노조가 결성한 공동교섭단이 16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남기두 기자

삼성전자 노조에 따르면 ▲계약 연봉액 1000만원 정액 인상 ▲영업이익의 25%로 성과급 지급 기준 준칙화 등 조항은 최초 요구안으로, 교섭 결렬 직전에 사측에 제시한 수정안과는 차이가 크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노조는 협상 결렬을 선언하고 고용노동부 산하 중앙노동위원회(중노위)에 중재를 신청했다. 중노위는 노사 양측의 입장차를 확인하고 지난 14일 최종적으로 '조정 중지' 결정을 내렸다.

노조가 향후 조합원 찬반 투표를 거치면 합법적으로 파업 등 쟁의행위를 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하게 된다. 이 경우 삼성전자에서는 1969년 창사 이래 53년 만에 첫 파업이 이뤄진다.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